군공항 특별법 개정안 반대, 범대위-시민단체 공동성명 발표

수원군공항 화성 이전 결사반대 등 결의 다짐

최부순 기자

작성 2020.06.25 12:31 수정 2020.06.25 12:31

전투비행장 화성이전반대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화성시 주민자치회·통리장단협의회·새마을회·남부수협어촌계협의회 등 화성시 시민단체들은 62411시 모두누림센터 세미나실에서 군공항 이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 개정안(이하 개정안)’철회를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화성시

  

홍진선 범대위 상임위원장은 개정안에 대해이전 부지 지자체의 입장은 외면한 채, 국방부가 일방적으로 법정 기한에 따라 군공항 이전을 밀어 붙이도록 만든 개악 법안이며, “이를 저지하기 위해 광주군공항 예비이전후보지로 거론되고 있는 무안군 등 우리와 같은 입장에 놓인 전국 지자체와 연대하겠다라고 입장을 밝혔다.

 

양일모 화성시 통리장단협의회장은 이번 개정안이국가와 이전 부지 지자체의 입장은 배제하고, 종전 부지 지자체의 재정적 의무를 국가와 이전 부지 지자체에 떠넘기는 내용까지 담고 있는 이기주의적인 성격의 법안이라고 말했다.

 

화성지역 어민을 대표해서 발언한 최병천 어촌계협의회장은 수원군공항 화성 이전이 강행될 경우, 세계가 인정하는 생태 보고이자 미래 세대를 위한 유산인 화성습지의 환경 피해는 불가피하며, 이에 따라 어민들의 생존권도 위협받게 된다라며 우려를 표했다.

 

이날 개정안 철회를 촉구하는 공동입장을 발표한 범대위-시민단체는 향후 무안군 시민단체와 연대하여 관련 대응 활동을 할 예정이다.

 


Copyrights ⓒ 화성시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최부순기자 뉴스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