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남개발공사, 마산의료원 음압병실확충 협약체결

기존 음압병실 외 7~8병실 추가시설 확충 예정

이남두 사장, 도민건강 위해 사업수행에 차질 없도록 최선을 다할 것

손광식 기자

작성 2020.08.01 09:27 수정 2020.08.01 09:27


경남개발공사(사장 이남두)는 30일, 마산의료원(원장 황수현)과 코로나19 등 신종감염병 환자 발생 시 음압병실 부족해소 및 신속한 환자 격리 입원치료를 위해 음압병실 확충사업 위·수탁 협약을 체결했다.

 

마산의료원 음압병실 확충사업은 지난 6월 질병관리본부의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 음압병실 확충」공모에 선정되었다. 사업비는 56억5,000만 원이다. 기존 독립음압병실 외 7~8병실을 추가로 확충할 계획이며, 2022년 7월 준공 목표로 하고 있다.

 

그간 경남도는 메르스 등 신종감염병 대비를 위해 전국에서 처음으로 독립형 음압병상 전용병동사업을 추진했으며, 마산의료원을 신종 감염병 관리를 위한 지역 거점병원으로 운영한 바 있다.

 

협약식에서 이남두 사장은 “지난 6월 마산의료원이 국가지정 입원치료병상 음압병실 확충사업에 선정된 이후 이번 위·수탁 대행사업 협약을 통해 지역사회 공중보건과 도민의 건강보호를 위해 우리 공사가 실질적인 역할을 할 수 있게 되어 자랑스럽게 생각한다”며, “향후 사업수행에 차질이 없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Copyrights ⓒ 화성시엔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금지 손광식기자 뉴스보기
기사공유처 : 소상공인연합신문